분야별 정보

지정문화재

시민과 함께하는 스마트 행복도시 안양!

중초사지 당간지주(보물 제4호, 소재지: 석수동 예술공원로103번길 4(석수1동)

중초사지 당간지주 이미지
절에서는 불, 보살의 위신과 공덕을 기리고 중생을 계도하며 악마를 물리치기 위해 깃발을 문에 세우는데 이 깃발을 "당"이라 부릅니다. 이 깃발 세우는 기둥을 "당간"이라 부르며 이를 고정하는 지주를 "당간지주"라 부릅니다. 중초사지 당간지주 바깥쪽에 새겨진 글귀에 의하면 신라 흥덕왕 원년(서기 826년)에 채석하여 다음 해인 827년 2월 30일에 완공된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이 당간지주는 만들어진 연대가 분명한 국내 유일의 것입니다. 현재 안양예술공원 입구의 구)유유사업 부지 안에 있습니다.

만안교(경기도 유형문화재 제38호, 석수2동 679(인근 도로명 주소: 석천로211번길 5)

만안교 이미지
효성이 지극한 조선 정조임금이 아버지 사도세자의 능인 수원 화산능을 참배하러 갈 때 참배행렬이 편히 건너갈 수 있도록 만든 조선 후기의 대표적인 홍예석교입니다. 원래의 능행길은 과천길이었으나 사도세자의 죽음과 관련이 있는 김상로의 형 김약로의 무덤이 과천에 있어 안양을 지나는 시흥길로 바꾸게 된 것입니다. 이 다리는 당시 경기관찰사 서유방의 감독 아래 착공 3개월만인 10월에 완성된 것으로 7개의 홍예수문과 그 위를 화강암 판석과 장대석을 깔아 축조한 것입니다. 원래는 현 위치로부터 남쪽 200m 지점에 있었으나 국도확장으로 1980년 8월 이곳으로 이전하였습니다.

석수동 마애종(경기도 유형문화재 제92호, 석수1동 산32)

석수동 마애종 이미지
이 마애종은 스님이 매달아 놓은 종을 치고 있는 장면을 거대한 바위에 새겨놓은 것입니다. 종은 악마를 굴복시키고 죄를 없애주며 절에서 울리는 새벽종과 저녁 종소리는 생명을 구하는 불교의 마음을 나타냅니다. 기둥 들보에 고정된 쇠사슬에 매달린 종은 음통을 갖춘 비교적 정교한 용뉴 아래 약간 벌어진 종신이 연결되어 있습니다. 마애종은 신라말에서 고려 초에 제작된 것으로 추측되고 있습니다. 마애종으로는 현존하는 유일한 작품으로 귀중한 자료가 됩니다.
※ 마애: 암벽에 불상 등을 새겨놓은 것

안양사 귀부(경기도 유형문화재 제93호, 석수동 예술공원로 131번길 103(석수1동)

안양사 귀부 이미지
만안구 석수동 안양사 법당 앞에 있습니다. 이 귀부는 비문을 새긴 돌과 이수(귓불)는 없어지고 귀부만이 남아있습니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어떤 농부가 비신을 잘라 숫돌을 만들어 팔고 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전 가족이 망하여 없어졌다고 합니다. 귀부는 여러 장대석으로 만들어진 지대 위에 놓여있으며 괴임대와 귀부가 하나의 바윗덩어리로 만들어졌습니다. 윗부분에 비석이 없어져 정확한 제작 시기는 알 수 없으나 제작기법으로 보아 고려 시대의 것으로 짐작되고 있습니다.

삼막사 마애삼존불상(경기도 유형문화재 제94호, 석수동 삼막로 478(석수1동)

삼막사 마애삼존불상 이미지
삼막사 경내에 있으며, 산등성이에 있는 암벽에 높이 약 200cm, 넓이 약 250cm, 깊이 약 13cm에 부조한 치성광삼존불로 조선 후기를 대표할 만한 걸작으로 손꼽고 있습니다. 이 삼존불은 얼굴이나 상체 부분은 생동감이 넘쳐 조선 불상에서는 파격적 수법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러나 몸의 표현이 평판적이고, 경직된 신체와 하부로 내려갈수록 얕은 기법 등이 조선 후기 불상의 특징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불상 아래 "건륭 28년"이라는 문자가 있어 조선 후기 불교 조각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습니다.

삼막사 삼층석탑(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12호, 석수동 삼막로 478(석수1동)

삼막사 삼층석탑 이미지
탑은 주로 금당 앞에 세워지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삼막사 삼층석탑은 경내 육관음전 옆 우측의 축대 자연석 위에 세워져 있습니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이 탑은 고려 고종 19년(1232년) 삼막사의 승도인 김윤후가 몽고군 살리타이를 살해하고 싸움에 이긴 것을 축하하기 위해 세운 승전탑이라고 하며 탑의 높이는 255cm입니다.

삼막사 사적비(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25호, 석수1동 산10-1)

이 사적비는 비석의 밑받침돌이 거의 땅에 묻혀 있어 비신만 드러나 있는데 별다른 꾸밈이 없는 장방형 비석입니다. 비문은 심하게 닳아 있으나 비석의 위치가 경기도 관악 산맥의 삼성산 삼막사이고 "강희 46년 숙종 33년(1707) 정해"라는 건립연대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 비석은 방형대석에 팔작지붕형을 개석을 지닌 조선 시대 후기의 보편적인 비형식을 갖추고 있으며 소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중초사지 삼층석탑(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64호, 석수동 예술공원로 103번길 4(석수1동)

중초사지 삼층석탑 이미지
고려 중기에 축조된 중초사지 삼층석탑은 화강암으로 만들어졌으며 기단이 단층이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탑의 규모는 그리 크지 않으나 전체적으로 안정감을 가지고 있어 고려 시대의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습니다. 이 탑이 지금 있는 위치에서 북동쪽으로 60m 지점에 있었던 것을 유유산업을 지으면서 현재 위치로 이전하였습니다.

비산동 도요지(경기도기념물 제124호, 비산1동 산3-1)

비산동 도요지 이미지
서울대학교 농과대학 수목원 내에 있으며, 1987년 발견되었습니다. 이곳에서 발견된 자기의 종류는 순청자, 상감청자, 고려백자 등 매우 다양하며, 대접, 접시, 잔, 항아리 등 여러 종류가 발견되었습니다. 발견된 자기로 보아 이곳이 일반 서민들의 생활에 쓰던 자기들을 굽던 가마터라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이곳은 고려 시대 전기부터 후기에(11~14세기) 이르기까지 장기간에 걸쳐 사용된 가마였고, 고려백자가 출토된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석수동 석실분(경기도 기념물 제126호, 석수1동 산239-6)

석수동 석실분 이미지
삼성산 해발 300m 산등성이 십자바위 밑에 있습니다. 연도가 없는 장방향 석실분으로 장축방향은 산의 정상부 쪽인 북쪽이며, 석실의 각 면은 여러 장의 화강암 판석을 사용하여 쌓았으며, 치밀하지는 않지만 비교적 단아한 모습을 보입니다. 이 고분은 현재 남아있는 유물이 전혀 없어 정확한 연대는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주변에 호암산성, 삼성산성에 인접하고 있어 삼국시대에 축조된 돌방무덤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삼막사 명부전(경기도 문화재자료 제60호, 석수동 삼막로 478(석수1동)

삼막사 명부전 이미지
명부전은 지장보살을 중심으로 명부의 10대왕을 모신 곳이며 인간사후의 선악을 심판하는 곳으로 명왕전이라고도 합니다. 맞배지붕에 주심포 형식으로 정면 3칸 측면 1칸에 내부는 우물 정자형의 천장을 설치한 삼막사 명부전은 조선 고종 17년(1880년)에 건립되었고, 1975년 크게 보수하였습니다.

옛 서이면 사무소(경기도 문화재자료 제100호, 안양동 장내로 143번길 8(안양1동)

옛 서이면 사무소 이미지
구 서이면사무소는 안양에 유일하게 남아있는 관청 건물로서 일제 강점기와 해방 이후의 행정사 및 문화적 가치와 함께 안양의 유일한 전통 한옥 목조 건축물로서, 근세 역사를 정립하는데 중요한 자료입니다.

삼막사 남, 여 근석(경기도 민속자료 제3호, 석수1동 산10-1)

삼막사 남, 녀 근석 이미지
삼막사 뒤편의 칠성각 옆에 있는 2개의 자연 암석입니다. 그 모양이 남, 여의 생식기 모습을 닮았다 하여 남녀근석이라 부릅니다. 신라 문무왕 17년(677년) 원효대사가 삼막사를 창건하기 전부터 이 바위는 토속신앙의 대상으로 숭배되어 왔습니다. 이 바위를 만지면서 자식 두기를 기원하고, 일가의 번영, 무병, 장수를 빌면 효험이 있다고 전합니다. 4월 초파일과 칠월 칠석날에는 많은 사람이 촛불과 삼색과일을 차려놓고 제사를 지냅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문화관광과 > 문화관광
  • 전화번호 031-8045-2474
  • 최종수정일 2019.10.12